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일시적 긴급상황 발생 시 24시간 자녀 맡는다

‘언제나 어린이집’ 부천 등 5곳서 운영


경기도는 생후 6개월부터 7세까지 취학 전 영유아를 둔 부모(보호자)가 일시적·긴급상황 발생 시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360°돌봄 ‘언제나 어린이집’을 6월 1일부터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360°돌봄 ‘언제나 어린이집’은 평일과 토·일·공휴일에 주야간(새벽) 운영하는 보육시설로 유치원 또는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거나 가정에서 양육하는 영유아를, 시간당 3000원의 이용료로 부모들이 필요한 시간에 걱정 없이 돌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올해 운영되는 ‘언제나 어린이집’은 5곳으로 아람어린이집(부천시), 시립힐즈파크어린이집(남양주시), 시립금빛하늘어린이집(김포시), 시립행복모아어린이집(하남시), 이천시 24시간 아이돌봄센터 ‘아이봄’(이천시) 등이다.

이용 당일 오후 3시 전이면 언제나 어린이집으로 전화 또는 방문해 예약·신청할 수 있다. 이용 시간은 오전 7시 30분부터 다음 날 오전 7시 30분까지 24시간이다. 1회 예약 시 연속 5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보호자(신청인)는 신분증, 영유아와의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등본 또는 가족관계증명서(외국인의 경우 외국인등록사실증명서)를 지참하고, 자녀에게 필요한 기저귀, 개별침구, 여벌 옷, 간식 등을 개별적으로 준비하면 된다.

부천·남양주·김포·하남·이천시 외 인근 시·군에서도 경기도민이면 모두 이용할 수 있다.

경기도는 야간연장 어린이집 1937곳, 시간제 보육 475개 반, 24시간 어린이집 30곳 등 전국 최대 규모로 운영하며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긴급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360°돌봄’은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경기도의 정책으로 ‘누구나 돌봄’ ‘언제나 돌봄’ ‘어디나 돌봄’ 등 3가지로 구성됐다.

김미성 도 여성가족국장은 “언제나 어린이집은 시설 이용 여부, 연령, 시간 등의 제한 없이 언제든지 안심하고 맡길 수 있다”며 “부모(보호자)들의 육아 부담을 완화하고, 사회·경제활동을 균형 있게 할 수 있도록 보다 나은 돌봄서비스 정책 마련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