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푸바오 털빠짐 이상無” 中 생방까지 해도…의혹 활활

입력 : 2024-05-29 08:26/수정 : 2024-05-29 10:29
푸바오 근황.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 캡처

중국에서 생활 중인 한국 출생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둘러싸고 접객 의혹 및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측이 연일 해명하고 있으나 팬들은 의구심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28일 현지 언론 매체들을 불러 푸바오의 모습을 생방송으로 공개했다. 30분가량 진행된 방송에서 기자는 사육사와 함께 푸바오가 지내는 워룽 선수핑기지의 내실로 들어가 직접 살피기도 했다. 푸바오가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을 해소하고자 한 것으로 풀이된다.

센터 측은 “푸바오가 이웃 판다들과 냄새, 소리로 교류할 수 있는 생육관으로 옮겨져 생활하고 있다”며 “푸바오는 활발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등 잘 적응하고 있다. 이웃 판다인 빙청, 윈윈과도 친숙해졌다”고 설명했다.

비공개 접객 의혹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다만 탈모나 목 부분 털이 눌려 있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여름이 되기 전 솜털이 빠진다. 탈모가 아니라 털갈이다” “목 부분의 털을 잘라 조사했지만 병원성 세균이나 알레르기 등 이상 현상은 없었다”고 전했다.

푸바오 근황.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 캡처

푸바오를 전담하는 쉬샹 사육사는 푸바오 정수리에 생긴 자국에 대해서도 “우리의 모서리 부분에 기대어 자면서 거기 털이 계속 잘 자라지 않아 생긴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것”이라며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부 네티즌은 해당 방송이 생방송이라는 예고와 달리 미리 녹화한 영상을 편집해 정해진 시간에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센터 측은 이날 웨이보에도 푸바오가 대나무를 먹는 영상을 공개하며 푸바오의 털 상태를 언급했다. 탈모가 의심되는 푸바오의 목 부분을 화살표로 가리킨 뒤 “최근 털이 일부 끊어졌는데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병원성 세균은 발견되지 않았고 알레르기 등 피부 이상 징후도 없었다” “걱정하지 마시라”는 자막을 실었다.

등과 이마 등에 탈모가 생기도 목 부분 털이 눌린 푸바오. 웨이보 캡처

앞서 중국 SNS에는 푸바오가 전문 인력이 아닌 외부인에게 노출됐거나 외부인이 푸바오의 몸에 손을 대고 먹이를 줬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푸바오가 찍힌 사진의 각도와 사진 내 등장인물 등을 볼 때 누군가가 비전시구역 안에 있는 푸바오에게 부당하게 접근했을 것으로 의심된다는 것이었다. 또 푸바오의 털 상태 등을 두고 건강 이상설이나 학대설까지 나돌았다.

중국 네티즌들이 지난 24일쯤부터 웨이보에 올린 이런 글들은 한국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고, 중국 판다 보호 당국이 25일 푸바오를 둘러싼 소문이 사실이 아니라는 공식 입장을 냈음에도 의혹이 풀리지 않는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공개된 워룽 선수핑기지 방사장을 두고는 나무 한 그루 없이 사방이 시멘트 벽으로 이뤄져 환경이 열악하다는 우려가 터져 나왔다.

푸바오의 쓰촨성 워룽 선수핑기지 내 방사장. 웨이보 캡처

푸바오를 걱정하는 한국 팬들의 여론은 들끓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푸바오 구하기’ 서명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는 27일 서울 명동에 있는 주한 중국대사관 인근에 ‘푸바오 학대 의혹을 해명하라’는 취지의 항의 문구를 붙인 트럭을 보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인 CCTV는 “현재 푸바오의 적응 생활은 평온하고 정상적이며 상태가 양호해 6월에 대중과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