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소화기로 스크린도어 부수려 난동… “열차 멈추란 계시”

지하철 2호선 잠실나루역 승강장. 연합뉴스TV

술에 취한 20대 남성이 소화기를 휘두르고 지하철 스크린도어(안전문)를 넘어 승강장 열차 진입부로 들어간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8일 연합뉴스TV에 따르면 25일 오전 6시쯤 술에 취한 듯 비틀거리는 한 남성이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나루역 승강장 스크린도어를 넘어 열차 진입부로 들어간 상태로 발견됐다.

남성은 20㎏짜리 승강장 소화기를 휘둘러 스크린도어를 부수려고 했다. 그러다 안 되자 장비함을 밟고 3m 높이의 스크린도어를 뛰어넘었다.

남성이 직원들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으면서 실랑이가 벌어졌는데, 남성은 이 과정에서 “열차를 멈추라는 계시를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 간 대치가 이어지던 사이 열차가 지나가는 아찔한 상황도 있었다. 서울교통공사는 남성을 건조물 침입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