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성시, ‘화성국제테마파크’ 관광단지 지정 신청 추진

정명근 시장, 신세계프라퍼티와 간담회


경기도 화성시는 이달 중 경기도에 ‘화성국제테마파크’의 관광단지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화성국제테마파크는 총 사업비 약 4조6000억원 규모다. 송산면 일원 약 4189k㎡ 면적에 최첨단 IT 기술이 접목된 테마파크와 호텔, 전문 쇼핑몰, 골프장 등을 갖춘 세계적 수준의 복합 리조트형 테마파크로 조성된다.

시는 화성국제테마파크가 조성되면 약 2만5000명 규모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연간 약 200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시 관광 사업 활성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 사업은 현재 인허가 단계에 들어선 상태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이르면 올해 상반기 내 세계적 IP(지식재산권)사를 유치할 예정이며, 올해 관광단지 지정이 승인되면 내년 초 시에 관광단지 조성계획(안)을 제안, 2029년 개장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날 정명근 시장은 신세계프라퍼티와의 면담에서 화성국제테마파크 관광단지 지정 신청 관련 사항 등을 최종 검토하고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당부했다.

이날 면담에서 화성시와 신세계프라퍼티는 화성국제테마파크의 화성국제테마파크 관광단지 지정 신청 사항, 세계적 IP사 유치 현황 등 사업 전반적인 사항과 향후 사업 추진 계획을 공유하고 관련 기관별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화성시는 지난 3월 신세계프라퍼티로부터 화성국제테마파크 관광단지 지정 신청(안)을 제안 받은 후 관련부서 및 유관기관 의견조회 등 행정 절차를 거쳐 제안사항을 면밀하게 검토한 바 있다.

정명근 시장은 “세계적 IP사 유치를 통해 화성국제테마파크가 화성시를 넘어 대한민국의 랜드마크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조성 바란다”며 “사업이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화성시도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화성=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