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얼차려 사망 훈련병’ 빈소 찾은 육군총장… 묵묵부답

입력 : 2024-05-28 21:42/수정 : 2024-05-28 22:02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이 28일 오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군기훈련 사망 훈련병'의 빈소를 조문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이 28일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진 뒤 숨진 훈련병의 빈소를 조문했다.

박 총장은 이날 오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1시간20분 동안 유가족을 위로하고 고인을 애도했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박 총장은 “군 인권센터에서는 (얼차려를)가혹 행위로 규정했는데 동의하느냐” “유가족에게 할 말 없느냐” 등 취재진 질의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은 채 상경했다.

이날 박 총장이 빈소를 찾기 전 최병옥 국가안보실 국방비서관도 숨진 훈련병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훈련병은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강원 인제의 한 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졌다. 이후 민간 병원으로 응급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25일 오후 사망했다.

군기훈련 규정에 따르면 완전군장 상태에서는 걷기만 시킬 수 있지만, 고인은 완전군장 상태로 구보(달리기)·선착순 달리기·팔굽혀 펴기 등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