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마터면 큰일 날뻔”…화물차가 고교 축구부 버스 들이받아

화물차 운전자 경상 입고 축구부 선수단 37명은 무사

경상북도소방본부 제공


28일 오후 1시 46분쯤 경북 문경시 문경읍 각서리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새재터널 안 창원방향 2차로를 달리던 5t 화물 차량이 차선을 변경하다가 1차로에서 주행 중인 버스의 조수석을 들이받고 옆으로 넘어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40대 화물차 운전자가 경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

당시 버스에는 서울지역 한 고등학교 축구선수단과 운전자를 포함한 37명이 상주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타고 있었는데 모두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문경=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