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주4일제 된다면… 성인 40% ‘긴 한주 중 수요일 쉴래’

성인남녀1만1120명 대상 설문조사
25% 긴 주말 위한 ‘금요일’”
19% 월요병 날릴 ‘월요일’ 선택

게티이미지뱅크

주 4일제가 도입될 경우 직장인들은 ‘수요일’에 쉬는 것을 선호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SK커뮤니케이션즈 (이하 SK컴즈) 시사 Poll 서비스 ‘네이트Q’가 최근 성인남녀 1만1120명을 대상으로 ‘직장 주4일제가 시행된다면 언제 쉬고 싶은가’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약 40%(4528명)가 ‘긴 한주 중 쉬어가는 수요일’이라고 답했다.

이어 전체 응답자 중 약 25%(2828명)는 보다 ‘긴 주말을 위한 금요일’을 택했으며, ‘월요병 날릴 월요일 휴무’를 선택한 응답도 약 19%(2195명)였다. 이 밖에 약 13%(1496명)는 ‘내가 쉬고 싶은 날 쉬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주4일제 시행 시 수요일에 쉬고 싶다고 응답한 사람들 중 52%는 20대가 차지했다. 50대 이상 중장년층은 수요일(33%)과 함께 금요일(30%)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들은 부대의견을 통해 “주6일 근무하는 곳도 있다” “주5일제부터 제대로 정착시켜라” “주4일제 어려우면 차라리 저녁 있는 삶을 위해 퇴근 시간을 앞당겨주면 좋겠다” 등 근무환경 개선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동시에 주4일제 도입이 반드시 어려운 것은 아니라는 기대감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응답자들은 “주 6일에서 주 5일로 바뀔 때도 꿈같은 일이라고 했었다” “회사 업무에 지장 없도록 돌아가면서 요일별로 휴무일을 배치하여 시행되면 좋겠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한편 전날 사람인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선 직장인 10명 중 9명(86.7%)이 주4일제 도입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4일제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유로는 ‘휴식권이 보장되고 일과 삶 균형이 정착될 수 있어서’(80.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재충전으로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 같아서’(64.8%)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44.6%) ‘휴일이 늘어 내수 진작과 경제 성장이 기대돼서’(33.0%) 등의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주4일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직장인 중 60.6%는 임금이 줄어도 주4일 근무제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감내할 수 있는 임금 감소 폭은 평균 7.7%로 집계됐다.

반면 주4일제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들(476명)은 이유로 ‘임금이 삭감될 것 같아서’(52.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