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4살도 베팅” 불법 도박 10대 무더기 적발


중학생을 비롯한 10대 청소년 150명이 온라인 불법 도박을 벌이다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부천오정경찰서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바카라 등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고등학생 A군을 불구속 입건하고 또 다른 10대 38명을 즉결심판에 회부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혐의를 받는 나머지 10대 111명은 선도 프로그램 이수를 조건으로 훈방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학생 2명이 부천 한 PC방에서 온라인 도박을 한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을 계기로 수사에 착수했다.

A군 등이 송금한 도박 사이트 계좌에서 확인된 입금 내역은 모두 20억원에 달한다. 한 명당 적게는 1만원부터 많게는 50만원까지 불법 도박에 쓴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울산 등 전국에서 이 도박 사이트를 이용하다 경찰에 적발된 만 19세 미만 청소년은 150명이다.

경찰은 성인 136명도 함께 적발해 4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나머지 132명을 즉결심판에 회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된 청소년 중에는 14살 중학생도 있다”며 “경기남부경찰청과 협의해 사이트 운영진도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