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로 전과하세요” 원광대, ‘로또 학제’ 도입 추진

원광대 캠퍼스 전경. 원광대

전북 익산에 있는 사립대학인 원광대가 비의대 입학생 42명의 소속을 의대와 치대, 한의대, 약대로 바꿔주는 전과 제도 도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CBS노컷뉴스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원광대는 지난 3월 교육부에 낸 ‘글로컬 대학 30’ 혁신 기획서에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프리-메드(Pre-Med) 스쿨’ 운영 방안을 담았다. 원광대는 ‘학사 제도를 혁신하겠다’고 한 대학 20곳에 정부가 나랏돈 1000억원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글로컬 대학 30에 지난달 예비 지정됐는데 이때 프리-메드 스쿨 도입 의지를 밝힌 것이다.

원광대는 의생명공학과와 한약학과, 간호학과 등 의생명융합대학 입학생에 한해 전공 학점과 영어 성적 등을 바탕으로 프리-메드 스쿨 전공 설계자를 선발한 뒤 기초 의학 등 소정의 교육 과정을 거쳐 의·치·한·약대 2학년에 전입할 수 있도록 할 방안이다. 의사 배출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현 교육 구조하에서는 의과학자를 양성하기 어려우므로 생명공학 등 융복합 교육을 통해 관련 인재를 길러내겠다는 목표다.

최근 의대 증원으로 원광대 의대 정원은 150명이 됐다. 이를 포함한 의·치·한·약대 입학생 규모는 420명 수준이다. 기획서에 따르면 이 중 10%인 42명이 프리-메드 스쿨 전공 설계자가 될 수 있다.

일각에서는 원광대가 의대 전과 혜택을 내세워 입학생을 늘리려는 꼼수를 쓰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앞서 원광대는 2018년 프리-메드 스쿨과 비슷한 의대 전과 제도를 운용하다 혜택을 본 학생 상당수가 교직원 자녀로 밝혀져 특혜 논란이 인 뒤 폐지한 바 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