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래서 직구 금지했나… 발암물질 428배 ‘발칵’

서울시, 직구 물품 안전성 검사
어린이 제품서 중금속 등 초과 검출
서울시, 검사 확대 계획

국민일보 DB

중국 온라인 쇼핑 플랫폼 ‘쉬인’에서 판매하는 어린이 가죽제품 일부에서 기준치의 428배에 달하는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쉬인에서 판매 중인 가죽제품의 8개의 안전성을 검사한 결과 7개 제품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나왔다.

어린이용 가죽 가방 4개 가운데 1개 제품에서 폼알데하이드가 기준치 대비 1.2배 초과 검출됐다. 나머지 3개 제품에서도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최대 153배 검출됐다. 이 중 2개 제품은 중금속 함유량도 기준치를 넘어섰다.

어린이용 신발 2개와 어린이용 가죽벨트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납, 폼알데하이드가 초과 검출됐고 신발 깔창 1개에서는 폼알데하이드 수치가 기준치를 1.8배를 초과했다. 나머지 1개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 대비 428배 초과 검출됐다.

서울시가 지난달 초부터 이달까지 7차례에 걸쳐 총 93개에 대해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약 43%인 40개 제품에서 유해 성분이 검출됐다.

가장 많이 검출된 유해 성분은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였다. 완구·학용품·장신구 등 25개 제품에서 나왔다. 가소제는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생식기능에 영향을 미친다. 이 중 DEHP(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는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인체 발암가능물질(2B등급)이다.

그 외 15개 제품에서는 납·니켈 등 중금속이 나왔고, 일부 제품에서는 가습기 살균제 성분인 CMIT(클로로메틸이소치아졸리논)가 나왔다. MIT(메틸이소치아졸리논), 폼알에하이드, 붕소, 바륨 등이 초과 검출된 제품도 있었다.

시는 유해 물질이 검출된 40개 제품 가운데 이날 검사 결과가 발표된 어린이 가죽제품 7개를 제외한 33개 제품의 판매가 중지됐다고 설명했다.

시는 안전성 검사 대상을 어린이용 제품에서 식품 용기, 위생용품, 화장품 등 일상 용품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안전성 검사 결과는 서울시 홈페이지(seoul.go.kr)와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ecc.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