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노래자랑대회서 인기상 받고 아이스크림 쏜 구순 할머니

경북 칠곡군 김인재 할머니 ‘제7회 왜관읍민 노래자랑대회’에서 수상



“인생은 구십부터 시작입니다”

노래자랑 대회에서 이삼십대 젊은 출전자들을 누르고 인기상을 받아 아이스크림을 쏜 구순 할머니가 눈길을 끈다.

경북 칠곡군은 김인재(90·사진 가운데) 할머니가 ‘제7회 왜관읍민 노래자랑대회’에 출전해 인기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김 할머니는 이순자(81·오른쪽)·최유금(77·왼쪽) 할머니와 한 팀을 이뤄 ‘섬마을 선생님’을 부르며 노익장을 과시했다.

인기상으로 받은 상금 10만원은 아이스크림을 구매해 섬김힐링주간보호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에게 돌렸다.

김 할머니는 “노래자랑에 출전한 것만해도 영광인데 인기상까지 받아 적어도 10년은 더 젊어진 기분”이라며 “내년에도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