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인구 50만명 회복…일자리 창출 등 정책 효과

입력 : 2024-05-28 16:04/수정 : 2024-05-28 16:07
경북 포항시는 28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지방소멸 대응 포항형 인구정책 추진 보고회’를 열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지난 2년간 49만명 선에 머물던 인구가 50만명을 회복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인구수는 50만 626명이다. 18~26세 인구는 3월 대비 193명 줄었지만, 27~35세 사회진출 청년 인구는 233명 증가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주거·교육·환경 등의 정주 여건 개선 노력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본다.

포항은 1995년 영일군과 통합 후 계속 인구 50만명 이상을 유지했다. 그러나 2015년 11월 52만160명을 정점으로 줄면서 2022년 12월 말 49만 6650명, 지난해 12월 말 49만 3033명으로 줄었다.

이에 시는 인구감소와 지방소멸의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역 특성에 맞는 포항형 인구 증가 선순환 종합대책을 추진해 왔다.

이날 시는 장상길 부시장 주재로 ‘지방소멸 대응 포항형 인구정책 추진 보고회’를 열어 부서별 인구정책 핵심사업을 점검하고 신규사업 추진을 논의했다.

보고회에서는 일자리 창출, 정주여건 개선, 결혼·출산 인식 개선, 저출생 극복 종합지원, 고령사회 대응 맞춤형 복지 등 5대 인구정책 64개 핵심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총사업비 482억원이 투입되는 25개 신규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인구 늘리기를 위한 신규 시책 발굴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시는 앞으로 종교시설 기반의 돌봄공동체 지원, 어린이집 새벽반 운영, 0~2세 외국인아동 영유아 보육료 지원, 어린이집 유휴공간을 활용한 돌봄 제공, 돌봄센터 운영 시간 연장, 농번기 돌봄 지원 등을 추진한다.

또 청년 신혼부부 월세 지원, 청년 징검다리 주택 건립, 도시 숲 조성 등 정주 여건 개선 사업, 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일월동 복지주택 건립, 다자녀 가구를 위한 혜택 확대 등을 검토했다.

시는 다음 달 중 각 부서의 신규사업 추가 발굴과 제도개선 사항을 중점 점검하고 7월 포항형 인구정책 종합보고회를 가질 방침이다.

장상길 포항시 부시장은 “인구 및 저출생 문제는 일자리, 주거, 교육, 노동, 의료, 복지 등 삶의 전 분야와 연결돼 있어 각 부서의 유기적·협력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