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면제 음료 먹인 뒤 돈·카드 훔쳐 금목걸이 산 여종업원 구속


제주 서귀포의 한 다방 손님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인 뒤 현금과 카드를 훔쳐 금목걸이를 산 40대 여종업원이 구속됐다.

서귀포경찰서는 강도상해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등 혐의로 A씨(43·여)를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서귀포 대정읍의 한 다방 손님으로 온 남성에게 향정신성의약품을 먹인 뒤 정신을 잃자 현금과 카드를 훔쳐 253만원 상당의 금목걸이를 구입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씨에게 ‘육지에서 왔다. 혼자 살 집을 알아봐야 하는데 도와달라’고 말하며 함께 다방 밖을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인근 한 카페에서 음료를 구입한 뒤 화장실로 이동해 사전에 준비한 졸피뎀을 섞어 B씨에게 전달했다. 음료를 마신 B씨가 길거리에서 비틀거리자 숙박시설로 부축해 옮겼다.

A씨는 의식을 잃은 B씨의 상태를 확인한 뒤 지갑에 있던 현금 20만원과 체크카드 2개를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훔친 카드로 금목걸이를 산 뒤 곧바로 다른 지역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분석한 뒤 A씨의 이동경로를 추적해 지난 24일 강원도 원주의 한 숙박업소에 검거했다.

서귀포=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