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쩨뽤 가쮜 뫄쉐요”… 한국인만 아는 비밀, 챗GPT가 눈치챘다

챗GPT에게 '한국인만 아는 리뷰'를 해석할 수 있는지 질문한 내용.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해외 여행 시 이용한 외국 업소 주인들의 ‘후기 검열’을 피하기 위해 한국인끼리만 알아볼 수 있게 쓴 글을 생성형 AI인 챗 GPT가 해석한 것을 놓고 온라인상에서 여러 반응이 오가고 있다.

지난 26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국인들만 서로 알아볼 수 있었던 리뷰 작성법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국인 A씨는 최근 챗GPT에 도쿄 도시마구 히가시이케부쿠로 역 인근 숙소에 방문한 척 후기를 작성하고 “이 리뷰는 무슨 뜻이야?”라고 물었다. A씨는 한글 된소리와 이중모음 등을 활용해 고의로 맞춤법을 어긴 후 한국인들만 알아볼 수 있는 내용을 적었다.

A씨는 “히까씨이케뷰꾸로역에썬 30쵸또 안 껄릴 만끔 꺄깝쮜만 슉쏘까 먆휘 냑휴뙤얼읶꼴 엘삐 없꼬 4쯩찝이라 찜이 먄으면 깨꼬쌩햡니땨”이라고 적었다. 숙소가 히가시이케부쿠로역에선 30초도 안 릴 만 가깝지만, 숙소가 많이 낙후돼 있으며 엘리베이터가 없는 4층 집이라 짐이 많면 고생한다는 의미다.

이어 A씨는 “뺘뀌별레 냐왔꾜 화쨩씰리 많이 냙꺆씁니땨. 끄래쎠 똥역 화짱씰 꺄써 쌌씁니따. 쩔때료 여뀌로 오찌 마쎼여!!!”라고 했다. 해석하면 ‘바퀴벌레가 나왔고 화장실이 많이 낡아 역에 있는 화장실에 가서 용변을 처리했다. 절대 여기로 오지 말라’는 말이다.

띄어쓰기 없이 한글 된소리와 이중모음 등을 활용한 후기는 ‘한국인만 알아볼 수 있는 후기’로 통해왔다. 맞춤법에 맞지 않아 번역기로는 해석이 불가능하지만 한국인은 요령껏 해석할 수 있어서다. 부정적 후기를 검열하고 삭제하는 외국인 업주의 눈을 피해, 해외 숙소나 식당의 방문 후기를 솔직히 알릴 수 있는 방법으로 유용하게 쓰여왔다.

베트남 한 스파 업소에 걸려있는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만 아는 후기'.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그런데 이 같은 A씨의 후기를 해석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챗GPT는 숙소의 단점을 지적한 글쓴이의 의도를 대부분 파악해 냈다.

챗GPT는 “이 리뷰는 일본어와 한국어가 혼합된 것으로 보이며, 발음이 정확하지 않은 부분도 있다. 의미를 최대한 해석해 보면 다음과 같다”며 한 문장씩 자신의 해석을 공유했다.

챗GPT는 “이케부쿠로 역에서 30초 정도 걸리는 가까운 위치” “엘리베이터는 없고 4층 집이라 짐이 많으면 힘들 수 있다” “전망이 별로였고, 화장실이 작고 냄새가 많이 났다” “더럽고 이런 것(더러운 상태)을 좋아하는 사람만 오세요” 등으로, A씨가 한국인들에게 전하려는 의미를 명확하게 설명했다.

해석에서 누락된 건 바퀴벌레가 나온다는 점과 숙소 화장실 대신 역사 화장실을 이용했다는 내용 정도였다.

챗GPT는 그러면서 “이 리뷰는 호텔이나 숙박 시설이 위치는 좋지만, 엘리베이터가 없고 화장실이 작고 냄새나는 등 여러 단점이 있어서 추천하지 않는다는 내용”이라며 “후기 작성자는 특히 더러운 상태 때문에 매우 불만족스러웠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요약했다.

챗GPT가 '한국인만 아는 리뷰'를 해석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나도 못 읽는 걸 AI가 읽네” “한국인들끼리의 비밀이었는데 아쉽다” “눈치있게 모른 척 해라” “이것까지 해석하니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