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기계부품·로봇 분야 지원 본격화…5년간 454억원 투입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기계 부품과 로봇 분야 제조업의 재도약을 위해 450억원 규모의 지원에 나선다.

부산시는 올해부터 2028년까지 기계 부품·로봇 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5개 사업에 454억3000만원을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기계 부품·로봇 분야 사업공모에 선정돼 총 298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5개 사업은 ‘뿌리산업 고도화를 위한 비즈 플랫폼 구축’ ‘친환경 첨단 소성가공 부품 생산기지 공동 활용설비 구축’ ‘이(E)-모빌리티 레이저 활용 기술 제조 장비 기반 고도화’ ‘생활 지원을 위한 서비스로봇 부품 기술지원 기반 구축’ ‘신평장림산단 스마트 제조 고급 인력 양성’ 등이다.

시는 우선 자동차·표면처리 등 뿌리산업을 고도화하기 위해 오는 2028년까지 5년간 170억원을 들여 통합 비즈 플랫폼을 구축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주관으로 플랫폼을 구축하고, 미래 신기술 대응이 어려운 지역 뿌리 기업의 기술 고도화와 디지털 전환, 신산업 진출, 사업재편 촉진 등을 지원한다.

또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친환경 자동차부품 융·복합형 특화단지에 공동 활용설비를 구축하고, 기업들이 시제품 제작에 공동 활용할 수 있게 한다.

이와 함께 2028년까지 사업비 170억원을 투입해 고출력 첨단 레이저를 활용한 부품 제조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배터리 팩, 구동 모터 등 미래차 핵심부품의 난용접성 해결기술개발과 성능평가 인증 등을 지원해 내연기관 중심의 지역 부품산업을 E-모빌리티 부품산업으로 전환한다.

시는 또 앞으로 5년간 총사업비 45억원을 들여 로봇 핵심 부품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연구지원 기반 시설을 구축해 지역 로봇 관련 중소기업들을 지원한다.

고급 인력 양성사업도 추진한다. 시는 스마트 제조 인력 1000여명 양성을 목표로 2026년까지 3년간 신평장림산단에서 기업이 요구하는 맞춤형 교육과정과 산학협력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이 사업에는 73억원을 투입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역 기계 부품·로봇 분야 제조업이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마중물이 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산학연 협력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미래 핵심 전략산업을 발굴·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