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선수금만 125억’… 김호중, 공연 강행 돈 때문이었나

김씨 소속사 사실상 폐업 수순

음주 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가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사고를 일으키고도 공연을 강행해 온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 소속사가 지난해 선수금으로 약 125억원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가 구속되면서 소속사는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고 있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김씨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받은 선수금은 약 125억7000만원에 달한다. 선수금은 공연 등으로 벌어들일 수익 일부를 미리 받은 것으로, 부채에 해당한다.

이런 사정 등으로 김씨가 소속사의 힘든 재정 상태 탓에 공연을 강행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지난해 매출은 약 187억원으로 전년(약 256억원)보다 약 68억원 줄었다. 현금성 자산도 같은 기간 94억원에서 16억원으로 떨어진 상황이다.

실제 김씨는 뺑소니 사고 사실이 알려진 이후인 지난 18~19일 경남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콘서트를 예정대로 소화했다. 이어 영장실질심사를 하루 앞둔 지난 23일에도 무대에 올랐다. 24일 공연도 진행한다는 계획이었지만 법원이 심사 일정 연기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무산됐다.

김씨 소속사는 전날 임직원 전원 퇴사와 대표이사 교체를 결정하며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고 있다. 소속사 측은 “향후 매니지먼트 사업 지속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해 협의시 어떤 조건도 없이 전속 계약을 종료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