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중소기업 ‘긴급 경영안정자금 200억’ 추가 지원

다음 달 13일부터 온라인 접수, 대환대출자금 긴급 지원
고금리 상황 속 중소기업 금융부담 완화될 것으로 기대


경남도는 고금리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는 도내 중소기업을 위해 경영안정자금 2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등 ‘3고’ 지속으로 경남도 중소기업육성자금에 대한 수요 증가에 따른 것으로 도는 중소기업의 금융부담 완화를 위해 당초 예정된 상반기 지원 규모와 별도로 긴급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이번 경영안정자금은 대출 평균 금리가 지속 상승하고 기업대출 연체율이 급증하면서 더 낮은 이자로 갈아탈 수 있도록 대환 대출을 목적으로 지원한다.

신청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른 중소기업으로 주사무소와 사업장이 모두 경남에 소재한 기업이며 신청일 기준 최근 4년간 경남도 중소기업육성자금을 3차례 이상 지원받은 기업은 제외된다.

지원 한도는 업체당 최대 10억원이며 최근 결산재무제표 상 매출액 50% 범위에서 지원한다. 신청 기간은 다음 달 13일부터 14일까지며 경남도 중소기업육성자금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도와 경남투자경제진흥원은 신청기업에 대해 평가지표에 따른 정량평가를 실시하고, 평가심사위원회의 2차 검증을 통해 고득점순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상원 경남도 경제기업과장은 “경남 산업의 주축을 이루는 중소기업의 위기는 곧 경남 전체의 위기다”며 “끝없는 고금리 상황에서 도내 중소기업의 금융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긴급자금을 신속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1분기까지 중소기업 636개사에 경영안정자금, 시설설비자금 등 중소기업육성자금 4730억원을 지원했으며 2분기에는 173개사에 경영안정자금 796억원과 27개사에 특별자금 203억원을 지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