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양주시, 봉양동 등 현안 사업 현장서 간부회의 개최

강수현 시장 “시민 불편사항 조기 해소 노력”

강수현 양주시장은 28일 오전 박성남 부시장, 간부 공무원 등 10여명과 현안 사업 현장에서 간부회의를 진행했다. 양주시 제공

경기 양주시는 28일 오전 군 유휴부지 활용방안 논의와 봉양공업지구 도시계획도로 개설사업 추진 점검 등 현안 사업 추진 현장에서 간부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수현 양주시장 주재로 박성남 부시장, 간부 공무원 등 10여명은 군 유휴부지 활용방안과 봉양공업지구 도시계획도로(시도14호선) 개설사업 추진 점검을 위해 직접 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양주시는 국방혁신 4.0에 따른 부대 통폐합 등에 따라 미활용 중이거나 미활용이 예정된 군 부지에 대하여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있다.

활용가치가 높은 부지에 대해 도시기반시설 및 주민편의시설 조성, 도시개발 등 다양한 방식으로 군 부지 활용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에 나서고 있다.

봉양공업지구 도시계획도로(시도14호선) 개설사업은 봉양동 내촌사거리에서 31번 버스 종점까지 협소한 도로를 이용하는 공장 및 지역주민들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자 총사업비 135억원을 투입해 총연장 600m, 폭 20m로 확포장하는 사업이다. 강 시장은 현장에서 진행된 간부회의에서 차질 없는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강 시장은 “군 유휴부지 활용은 군 주둔으로 오랜기간 피해를 입은 시민에 대한 작은 보상이 될 수 있으니 군 부지 활용방안을 적극 강구해 시민의 품으로 돌려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봉양공업지구 도시계획도로도 조속히 착공해 협소한 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사항이 조기 해소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