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영록 지사 “지방소멸 극복 특별자치도, 실질적 자치권한 확대해야”

국비 확보·쌀값 안정·여름철 자연재해 대비 철저 등 당부도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8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8일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전남특별자치도 설치는, 지방에 실질적 자치권한을 확대함으로써 ‘무늬만 지방자치’를 타계하고 이를 전국에 일반화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실국장 정책회의를 열어 “권한이 중앙에 너무 집중해있고, 일부 지역에서 시행되는 ‘특별자치도’ 역시 권한이 한정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별자치도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것은 쉽지가 않다. 빨라질 수도 있고 늦어질 수도 있는데, 너무 욕심 갖지 말고 한발 한발 지속적으로 끈기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중요한 것은 무엇을 할 것인가를 설득력 있게 제시하는 것”이라며 “전남특별자치도는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전남만 잘 되자는 것이 아닌 만큼 지방분권, 지방자치의 권한을 제대로 확보하는 차원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2025년 국비 확보 노력도 당부했다. 김 지사는 “부처별로 예산안을 확정하는 단계인 점을 감안, 부처 확정사항을 파악해 막바지 확보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로 어느 해보다도 국고 확보 등에 어려움이 예상되므로 신규 사업 반영과 계속사업 확보를 위해 가일층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국가공모사업에 대한 철저한 대응과, 사전타당성 용역사업 및 예타사업이 반드시 통과되도록 관리에 집중할 것도 주문했다.

쌀값 안정과 관련해선 “농협RPC 재고량이 많아 쌀값 지속 하락이 예상된다. 쌀값이 무너지면 농정이 무너진다는 생각에 따라 15만 톤 이상 시장 격리를 정부에 건의했다”며 “지역 국회의원과 힘을 합쳐 국회 차원에서도 어필하도록 하고, 실효성 있는 근본대책 마련을 위해 농민단체와도 잘 협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엘니뇨와 해수면 상승 등으로 올 여름 폭염과 풍수해, 폭우, 태풍 등 올 여름 우려되는 기상이변이 심상치 않다”며 “지역별, 분야별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사전 대책을 과도할 정도로 철저히 잘 세워 도민 생명을 지키고, 재산 피해를 최소화토록 하자”고 독려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