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탄소흡수원 ‘이끼’ 연구 충남이 선도한다

충남도청.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새로운 탄소흡수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끼’ 클러스터 조성에 착수했다.

도는 28일 충남연구원에서 충남연구원, 국립생태원, 경기연구원, 호서대, 공주대, 한국이끼산업경제협회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이끼클러스터 조성 기본구상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사공정희 충남연구원 책임연구원과 박재홍 ㈜코드오브네이처 대표의 주제발표에 이어 전문가 자문과 토론 등 순으로 진행됐다.

사공정희 연구원은 이끼의 토양개선 기능이 필요한 염습지 복원대상지와 이끼의 공기정화기능이 필요한 축사와 채석장, 이끼의 임산물 가치가 필요한 영농태양광시설 등을 제시하며 충남이 이끼클러스터 조성 적지인 이유를 설명했다.

박재홍 코드오브네이처 대표는 이끼클러스터 조성 방향과 이끼 탄소흡수원 연구 현황 등을 설명하고 클러스터 연구과제를 제안했다.

도는 앞서 ‘제1차 2045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새로운 탄소흡수원으로 이끼를 발굴했다. 이끼의 탄소 함량 평균은 44%로 탄소 흡수·정화 능력이 높고, 이끼가 덮인 토양의 탄소저장력은 산림보다 뛰아나다고 알려졌다.

습도 유지 기능도 있어 벽면, 옥상의 표면온도 상승을 방지하고 복사열 방출로 대기 중 공기를 냉각해 하절기 열섬 현상도 막아준다. 미세먼지의 40~50%를 차지하는 질산암모늄을 영양분으로 활용하기 때문에 미세먼지 감소 효과도 탁월하다.

도는 이날 수렴한 의견과 제안을 검토해 이끼클러스터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구상 도 기후환경국장은 “이끼는 바이오자원이나 에너지원, 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높은 경제적 가치를 갖고 있지만 이끼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과 기반시설은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 자리는 탄소흡수원으로의 이끼를 재조명하고 이끼클러스터의 기본틀을 잡아가는 첫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