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그룹, 포르쉐 카이엔 개발 주도한 만프레드 하러 영입… 제네시스 성능개발 담당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 연구개발(R&D) 본부 산하에 제네시스&성능개발 담당을 신설하고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을 책임자로 임명한다고 28일 밝혔다.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은 1997년부터 약 25년간 아우디, BMW, 포르쉐 등 자동차 브랜드에서 섀시 기술 개발부터 전장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총괄까지 두루 경험한 차량 전문가다. 그는 포르쉐 재직 시절 주요 차종인 카이엔, 박스터 등 내연기관 차량뿐만 아니라 포르쉐 최초의 전기차인 타이칸 개발을 주도한 이력이 있다.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은 포르쉐, 애플 등에서 근무하며 연구개발을 주도한 경험을 살려 현대차·기아 R&D 본부에서 제네시스 및 차량 성능 기술 개발을 총괄하는 중책을 맡는다.

양희원 현대차·기아 R&D 본부장(사장)은 “세계적인 차량 성능 전문가인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 영입은 제네시스의 상품성을 진일보시켜 브랜드의 위상을 제고함과 더불어 고성능 차량의 성능 향상 및 현대차·기아 차량의 전동화 전환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에 합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자동차 산업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기술 혁신에 기여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