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은행 미얀마 법인 현지인 직원들 무장괴한에 피살

대구은행 본점 모습. 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의 미얀마 현지 법인인 ‘DGB 마이크로파이낸스 미얀마’ 현지인 직원 2명이 무장 괴한에게 피살돼 현지 경찰이 수사 중이다.

27일 DGB대구은행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미얀마에서 DGB 마이크로파이낸스의 현지인 직원들이 무장 괴한에게 피격당했다. 당시 직원들은 업무 관계로 피격 현장 주변에 있다 변을 당했다. 대구은행측은 괴한들이 현직인 직원들을 직접 노리고 범행한 것은 아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DGB 마이크로파이낸스 미얀마는 2019년 설립됐다. 30여개 영업점을 두고 있으며 한국에서 파견된 주재원 2명과 290명 정도의 현지인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누구의 소행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현지 법인이 피해자 유족에게 긴급 장례비용을 지원했고 별도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