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 노후 산단에 ‘활력있고 아름다운 거리’ 조성

국비 40억원 확보, 2026년까지 사업완료


울산시는 된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와 매곡일반산업단지에 ‘활력있고 아름다운거리’를 조성 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주관하는 ‘2024년 산업단지 환경조성 통합 공모사업’ 중 ‘활력있고 아름다운거리 조성 플러스 사업’ 부문에 응모해 2건이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은 착공된 지 20년 이상된 노후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기업 경쟁력 강화와 산업단지 내 특화 디자인 도입해 근로자 쉼터, 녹지 조성 등 산업단지 근무환경을 개선하는데 목표를 두고 추진됐다.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의 경우 국비 20억원 뿐만아니라 지난 3월 산업단지에 입주해 있는 SK이노베이션이 ‘꿀잼도시 울산, 산업경관 개선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투자하기로 한 30억원과 시비 8억 6000만원을 합쳐 총 58억 6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1962년 울산·미포 특정공업지구 지정을 디자인 동기(모티브)로 정하고 디자인관문, 매체예술(미디어아트) 엘이디(LED) 조형예술품, 예술(아트)디자인 사진촬영구역(포토존), 보행로 정비, 예술(아)트 담장 등을 설치한다.

매곡일반산업단지는 국비 20억 원과 시비를 합쳐 총 3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년과 문화를 담은 미래이동수단 선도 산단’을 조성한다.

통행이 불편한 보도와 공원의 낡은 시설물을 정비하고, 주차장과 공터를 활용해서 휴게시설과 만남의 광장을 조성해서 근로자가 휴식을 취하고 문화‧예술행사를 관람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한다. 또한 특화디자인을 접목한 상징물을 설치해 회색빛의 산업단지 이미지를 개선한다.

이 밖에 그동안 방치되었던 하천변 녹지구역에 산업단지와 주거지를 연결하는 산책로를 조성해 근로자가 산단 외부에 조성된 공원과 친수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시민들에게 변화된 매곡산업단지를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두 사업 모두 올해 하반기까지 디자인과 설계를 완료하고 내년부터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26년 완료할 예정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