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모바일로 지하시설물 확인…현장 효율 향상

지하시설물 모바일 현장지원 시스템.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다음 달 3일부터 안전하고 체계적인 지하시설물 관리를 위해 ‘지하시설물 모바일 현장지원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모바일 현장지원 시스템은 보안이 설정된 단말기를 활용해 상수도, 하수도, 전기, 난방, 가스, 통신, 송유관 등 7대 지하시설물과 도로, 공원 등 도시기반 시설물을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또 지하시설물의 위치(도면), 속성 정보, 공사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현장 조사를 통해 촬영한 사진도 그 자리에서 업로드가 가능하다.

특히 국내 최초로 지하시설물 3차원 입체 단면도를 제공해 현장에서 직관적이고 정확한 분석을 할 수 있다. 위치 정보가 포함된 행정 정보 또한 지도로 시각화할 수 있어 현장 업무 효율성도 향상시킬 수 있다.

앞서 시는 지난 2015년부터 도시기반 시설물 관리시스템으로 지하시설물을 관리했다. 그러나 사무실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현장 업무를 위해서는 종이 도면을 미리 출력해야 하는 불편이 컸다. 아울러 종이 도면은 공개가 제한된 자료로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고 실시간 정보 조회, 편집, 공유 등에서도 제약이 있었다.

이에 시는 인천도시공사(iH)와 지난 2022년 8월부터 최근까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비용을 절감하며 최신 공간정보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현장지원 시스템을 구축했다.

최태안 시 도시계획국장은 “모바일 현장지원 시스템 도입으로 현장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스마트한 지하 공간 관리로 안전한 인천을 만들겠다”며 “인천시민이 더욱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