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홀로 집에’ 속 시카고 저택 72억 매물로 나와

영화 '나홀로 집에' 속에 등장한 저택. CBS뉴스 캡처

할리우드 흥행 영화 ‘나홀로 집에’(1990)에 등장한 미국 시카고 교외의 저택이 부동산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27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나홀로 집에’에서 주인공 케빈 매컬리스터 가족이 사는 집으로 등장하는 저택이 최근 부동산 매물 사이트에 525만달러(약 71억5800만원) 가격으로 게시됐다.

이 집은 일리노이주 시카고 교외인 위네트카 지역에 자리하고 있다. 이 지역은 미국에서 유명한 부촌 중 하나다. 이 부동산 거래를 중개하는 업체(Dawn McKenna Group)의 매물 사이트에 지난 24일 등록된 소개 글에 따르면 이 집은 9126제곱피트(847.8㎡) 면적에 침실 5개와 욕실 6개를 갖추고 있다. 1921년 건축돼 2018년 대대적으로 개조·확장됐다. 내부에는 농구 코트로 쓸 수 있는 체육관과 소규모 영화관 설비도 갖춰져 있다.

저택 내부. CBS뉴스 캡처

업체 측은 “‘나홀로 집에’로 유명한 이 벽돌 저택은 미국 대중문화에서 가장 상징적인 영화 속 집을 소유할 드문 기회를 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영화 속에서 8세 주인공 케빈은 크리스마스 연휴에 가족과 떨어져 큰 저택에 홀로 남게 된 뒤 집에 침입한 도둑 일당에 맞서는 등 좌충우돌 모험을 겪게 된다. 이번에 매물로 나온 저택의 전경은 이 영화에 여러 차례 등장한다.

하지만 미 연예매체 TMZ는 이 영화 촬영감독의 말을 인용해 영화에서 집 내부로 묘사되는 장면은 이 저택 안에서 촬영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ABC 방송에 따르면 이 집은 2021년 12월 숙박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고객에게 하룻밤 특별한 체험을 제공하는 이벤트용 숙소로 활용하기도 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