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들 위해 1000㎞를 걸었다… 약값 위한 ‘엄마의 힘’

입력 : 2024-05-28 06:09/수정 : 2024-05-28 10:16
사람들과 함께 걷고 있는 카밀라 고메스(앞줄 왼쪽 두 번째). 로이터·연합뉴스

칠레에서 희소병에 걸린 아들의 약값 모금을 위해 1000㎞ 넘는 거리를 걸어 이동한 30대 여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비오비오칠레와 라테르세라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카밀라 고메스(32)는 로스라고스 칠로에섬 안쿠드에서 수도 산티아고까지 한 달째 도보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의 전체 목표 거리는 1300㎞ 안팎이다. 이는 제주도를 5바퀴 도는 것과 비슷한 거리다.

그는 근육신경 계통의 희귀 난치성 질환인 듀센 근이영양증을 앓고 있는 아들 토마스(5)의 약값 마련을 위해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애초 이달 말 산티아고 도착 때까지 35억 페소(53억원 상당)를 모금하려 했던 고메스는 지난 주말 목표 액수를 달성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고메스는 SNS에서 “여러분 덕분에 불가능해 보였던 일을 해냈다”며 가족과 함께 엠파나다 등 먹거리를 만들어 돈을 모으기 위해 수많은 밤을 보냈던 사실을 상기했다.

그는 현지 매체들 인터뷰에서 “여전히 걷고 있기 때문에 (모금액 달성을) 아직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아들에게 실제 약을 줄 수 있게 된다면 그때쯤 쉴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의 여정은 처음부터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그러나 고메스가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걸음을 이어가면서 소방대원을 포함한 많은 주민이 중간중간 합류해 함께 걸어주기도 했다. 이후 전국 각지에서 응원과 함께 십시일반 온정을 보탰다.

고메스는 이번 주 중 산티아고 대통령궁을 찾아 가브리엘 보리치 대통령과 면담하기를 원하고 있다. 그는 “대통령에게 희소병 환우와 그 가족의 어려움을 전하기 위해 서한을 전달할 것”이라며 “그 이후 미국의 희소질환 치료 전문 의료기관을 찾아 아들의 치료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