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北, ‘정찰위성’ 기습 발사했다가 실패한 듯…軍 “파편으로 탐지”

입력 : 2024-05-27 23:08/수정 : 2024-05-28 00:15
북한 미사일총국은 지난 17일 조선동해상에서 새로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탄도미사일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TV가 18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기시험을 참관했다. 조선중앙TV 화면

북한이 한·일·중 정상회의가 열린 27일 밤늦게 서해 남쪽으로 군사정찰위성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 다만 이번 발사는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밤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우리 군은 오늘 오후 10시44분쯤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서해 남쪽 방향으로 발사한 ‘북한 주장 군사정찰위성’으로 추정되는 항적 1개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어 “이 발사체는 오후 10시46분쯤 북한 측 해상에서 다수의 파편으로 탐지됐다”며 “한미 정보당국은 정상적인 비행 여부를 세부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의 항적은 군 당국이 포착한 지 2분 만에 파편으로 탐지됐다. 이에 따라 이번 정찰위성 추가 발사는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일본 정부에 이날 0시부터 내달 4일 0시까지 인공위성을 탑재한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했다. 통보 당일이자 예고기간 첫날 정찰위성 발사를 감행한 것이다.

일본 방위성도 이날 북한에서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고 발표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밤 10시46분쯤 지자체 등에 긴급 정보를 전달하는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통해 오키나와현 지역에 주민 피난을 안내하는 경보를 내렸다가 해제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NHK에 “폭발 등 뭔가 트러블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 21일 처음으로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성공했다. 지난해 5월 31일(1차)과 8월 24일(2차)에 각각 로켓 추진체 문제로 발사에 실패하고, 세번째 발사 만에 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우주궤도에 진입시켰다.

이후 북한은 올해 중에 정찰위성 3기를 추가로 발사하겠다고 공언했고, 이날 약 6개월 만에 추가 발사에 나섰지만 성공하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