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반려견 유치원 직원 폭행에 안구 돌출” 공분 산 영상

입력 : 2024-05-27 21:10/수정 : 2024-05-27 21:16
유치원에 간 반려견(왼쪽)이 직원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온라인에 확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오른쪽은 반려견 보호자인 A씨가 직원의 폭행 장면이라며 공개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CCTV 영상. A씨 인스타그램 캡처

유치원에 간 반려견이 직원의 폭행으로 한쪽 눈에 큰 부상을 입었다는 사연이 알려져 공분이 일고 있다.

네티즌 A씨는 26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반려견 ‘꿍이’가 눈 한쪽이 돌출되는 부상을 입게 됐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꿍이의 부상이 반려견 유치원 직원의 폭행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8시50분쯤 꿍이가 한쪽 눈이 돌출된 채로 집에 돌아왔다”며 “평소 유치원에서 꿍이를 픽업하고 데려다줬는데 당시 가족들이 모두 집에 있었음에도 (직원이)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와 꿍이를 던지고 갔다”고 말했다.

이어 “꿍이의 동공은 피로 물들어 있었고 탁구공처럼 돌출돼 있었다. 혀를 내민 채 가파르게 내쉬는 숨과 떨리는 몸, 모든 것이 정상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곧장 동물병원에 간 A씨는 수의사로부터 “돌출된 눈을 환납하는 시술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꿍이의 눈 안쪽에 이미 피가 가득 고여 있어 눈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유치원 대표에게 연락해 자초지종을 물었다. 그러자 대표는 “픽업 차량에서 같은 케이지 안에 있던 다른 강아지에게 눈을 물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A씨가 유치원 내부 CC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요구했지만, 대표는 이를 보내주지 않았다고 한다. 대신 안구를 전문으로 하는 다른 동물병원을 소개해 줬다.

A씨는 24일 오전 해당 병원을 방문했고, 병원 측으로부터 “이미 각막이 파열돼 시력을 되찾기 힘들다. 눈 상태가 매우 심각해 당장의 수술이나 시술은 어렵다”는 진단을 받았다. 아울러 해당 병원 측은 “꿍이에게 물린 자국이 없고, 물리적 힘에 의해 다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소견을 A씨에게 전달했다.

이에 A씨는 약 한 달 분량의 꿍이의 픽업 시간대 아파트 CCTV를 확인했고, 유치원 직원이 엘리베이터 안에서 꿍이를 주먹으로 때리는 장면을 포착했다.

A씨는 “유치원 대표에게 CCTV 영상을 보겠다고 하니 그제야 꿍이를 학대한 직원이 자백했다”며 “꿍이가 픽업 차량에서 겁을 먹어 안 내리려고 하자 차 안에서 주먹으로 눈을 강타했고 그때 안구가 파열됐다고 한다.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때렸다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꿍이는 현재 동물병원에 입원 중이고 상태가 좋지 않아 수술도 바로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사람을 좋아하던 꿍이는 사람을 무서워하게 됐고 주인인 저도 알아보지 못하고 피한다”고 호소했다.

A씨 게시물은 27일 오후 8시58분 기준 2만7000여개의 좋아요를 받으며 확산되고 있다. 댓글은 3000개 이상 달렸다. 네티즌들은 “동물학대로 신고해야 한다” “너무 화가 나 눈물이 난다” 등 댓글을 달며 분노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