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형준, ‘꾀끼깡꼴끈’ 논란에 “도시 디자인 차원 시도로 파악”

“해외 출장 중 발생한 사태 유감”
미래디자인본부, 디자인 컨트롤타워

부산 대연터널 위에 설치된 '꾀끼깡꼴끈' 문구. 네이버 지식IN 캡처

박형준 부산시장이 최근 논란이 된 대연터널 상부 ‘꾀끼깡꼴끈’ 문구와 관련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7일 부산시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박 시장은 이날 “해외 출장 중 알지 못한 상태로 이런 사태가 발생해 유감”이라며 “부산시설공단 이사장을 불러 이야기를 들어보니 도시 디자인 차원에서 시도하려고 했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그는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7월 새로 창설되는 미래디자인본부가 부산시 시설 디자인의 컨트롤타워를 맡을 것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도시디자인은 통일성을 가지고 추진해야 한다. 각 단위별로 하는 것은 의미가 크지 않다”며 “도시디자인의 출발은 비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산 내) 모든 시설물에 대해선 미래디자인본부가 중심돼 글로벌 허브도시에 걸맞은 부산의 모습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꾀끼깡꼴끈’은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1월 2일 시무식에서 공직자가 가져야 할 5가지 덕목을 언급한 말에서 비롯된 문구다.

당시 박 시장은 “공적 선의를 가진 존재로서 우리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선 꾀(지혜), 끼(에너지·탤런트), 깡(용기), 꼴(디자인), 끈(네트워킹)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꾀끼깡꼴끈’ 문구는 부산시 공공디자인 개선을 위해 첫 사업으로 진행한 기획물로 지난 21일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설치됐으나, 일반 시민들이 의미를 알아챌 수 없는 생소한 문구인 탓에 예산 낭비라는 지적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유튜브에 ‘꾀끼깡꼴끈’을 검색하니 박형준 시장의 유튜브 채널인 ‘박형준의 생각TV’ 영상이 상단에 표시된다며 “시 예산으로 시장 개인 유튜브를 홍보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부산시설공단은 설치 이틀만인 23일 해당 구조물을 철거했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