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때려서라도 고쳐야’…동물권 단체 ‘카라’ 10년간 학대 의혹

민주노총 일반노조 카라지회가 A씨의 폭행 이후 구조견들이 두려움으로 인해 책상 밑에 숨었다고 27일 주장했다. 사진은 구조견 '소니' 폭행 이후 두려움에 책상 밑에 숨은 소니와 구조견들. 민주노총 일반노조 카라지회 제공.

동물권 단체 ‘동물권행동 카라’에서 수년 간 최소 40마리에 달하는 구조 동물들이 상습 폭행 당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노총 일반노조 카라지회(카라 노조)는 27일 보도자료에서 “동물 보호와 입양을 총괄하고 있는 국장 A씨의 동물에 대한 폭언과 폭행은 단체 내부 직원들은 물론 봉사자들까지 알고 있을 정도로 오랫동안 공공연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2015년부터 A씨에 의해 폭행 당한 동물은 최소 40마리”라며 “2017년 A씨는 상습 동물 폭행 사안으로 징계 받았으나 팀장 직위 해제 경징계에 그쳤고 A씨의 폭력적 동물 관리 문제는 방치됐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A씨가 구조 동물들을 상습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2016년 뿅망치가 부러지도록 맞은 루키(왼쪽)와 2019년 합사 과정 중 다른 고양이에게 짜증을 부렸다는 이유로 싸리빗자루로 맞은 그린(오른쪽). 카라 노조 제공.

노조는 A씨가 ‘무는 개가 어떻게 입양 가겠냐’ ‘때려서라도 고쳐야 한다’ ‘기를 꺾어야 한다’ 등 이유로 동물들을 때리고 “왜 나만 동물을 때리냐. 나만 나쁜 사람 되는 거 같지 않냐”며 팀원들이 폭행에 동참하도록 종용했다고 전했다.

또 A씨가 벽이나 책상 아래에 동물을 몰아넣고 빗자루나 슬리퍼, 신문지를 말아 만든 막대기 등으로 때렸으며 맞고 있던 동물이 흥분하면 ‘반성하는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더 강하게 폭행을 이어갔다고 부연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런 폭력 상황은 다른 동물들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발생했으며 고함과 폭행을 간접 경험한 동물들은 구석에 몸을 숨기고 떨거나 제자리를 도는 등 극도의 스트레스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어 제보자들이 A씨의 폭력에 대해 ‘구조견에 대한 적절한 교육’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노조는 “동물을 상습 폭행한 A씨는 물론 그에게 동물 관리 전반에서 전폭적인 권한을 부여한 전진경 대표 모두 이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동물권 단체로서 후원 회원들에게 사죄하고 책임자들이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전 대표는 “지금까지 A씨 관련 고충 등이 한 번도 제기된 적 없다”며 “동물의 교정이나 안전 확보는 중요한 문제이므로 진상 조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된 건지 (A씨에게) 충분히 소명 듣겠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이어 “안전을 위해 어쩔 수 없는 부분이었는지, 과도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해서 교정하고 좀 더 나은 방법을 찾아나가는 계기로 삼겠다”며 “불필요한 동물 학대가 개입된 부분이 있다면 합당한 인사 조처가 필요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