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낙동강협의회 ‘낙동강따라 모바일스탬프투어’ 6월 오픈

낙동강협의회 6개 단체장 모바일스탬프 홍보.(사진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 나동연 양산시장, 홍태용 김해시장, 오태원 부산 북구청장, 이갑준 사하구청장, 김형찬 강서구청장, 조병길 사상구청장. 양산시 제공

낙동강권역 6개 자치단체로 구성된 행정협의회인 낙동강협의회가 김해낙동강레일파크 등 12개 지점 낙동강 연계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경남 양산시와 김해시, 부산 북구, 사상구, 강서구, 사하구 등 낙동강협의회는 다음 달 1일부터 낙동강 모바일스탬프투어 운영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낙동강따라 자연관광 모바일 스탬프투어’라는 주제로 낙동강 인근의 우수한 자연 관광명소 6개 지점과 각 자치단체별 대표 관광명소 6개 지점을 선정한 12개 지점으로 운영된다.

대상 관광지는 경남 양산시(황산공원, 통도사)와 경남 김해시(김해낙동강레일파크, 대동생태체육공원), 부산 북구(금빛노을브릿지, 부산북구역사문화홍보관), 부산 사상구(삼락생태공원, 운수사), 부산 강서구(대저생태공원, 가덕도 대항항 포진지 동굴), 부산 사하구(아미산 전망대, 다대포해수욕장 고우니 생태길) 등이다.

참여 방법은 스마트폰으로 ‘올댓 스탬프’ 어플 설치와 실행을 통해 ‘낙동강 따라’ 스탬프투어를 선택한 후 관광지점을 방문하면 스마트폰 위치정보(GPS)를 통해 자동으로 스탬프를 획득할 수 있다.

스탬프 인증 개수에 따라 모바일 상품권을 받을 수 있으며 3개 지점마다 1만원 상품권을 받을 수 있어 1인당 완주 시 (12개 지점) 최대 4만원을 받을 수 있다. 또 방문 소감과 별점 후기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1만원을 제공 할 예정이다.

이번 투어는 낙동강을 중심으로 6개 지자체를 연결하는 하나의 관광코스를 제공함에 따라 낙동강의 인근의 수변 관광지를 활성화하고 지역 관광지의 방문을 장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각 자치단체장은 낙동강 권역의 도시와 강을 연결하는 생태관광을 알리기 위해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낙동강협의회 초대 회장인 나동연 양산시장은 “6개 자치단체 간 상생 협력을 통해 낙동강이라는 모티브로 하나 되는 남부권 광역관광의 중심지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산=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