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흡입 없이 얼룩 지운다… 다이슨, 바닥 물청소기 출시

다이슨이 흡입력 사용 없이 물청소와 이물질 제거가 동시에 가능한 새로운 물청소기 ‘다이슨 워시G1 물청소기’를 27일 국내 출시했다. 다이슨코리아 제공

다이슨이 흡입 없이 물청소와 이물질 제거가 가능한 ‘워시(Wash)G1 물청소기’를 국내 출시했다.

다이슨은 27일 서울 강남구 한 쇼룸에서 출시 기념 행사를 열고 제품을 시연했다. 이 제품은 다이슨이 처음 선보이는 바닥 청소에 최적화된 물청소기다. 1L 용량의 물탱크가 탑재돼 한 번에 최대 290㎡ 바닥 면적을 청소할 수 있다.

흡입력으로 먼지를 빨아들이는 진공청소기와 달리 이 제품에는 모터로 인해 롤러가 돌아가는 힘으로 이물질을 제거하는 방식이 적용됐다. 탑재된 롤러 두 개가 회전하면서 26개 분사구를 통해 물을 공급해 얼룩과 먼지, 이물질, 머리카락 등을 제거한다. 아사프 오오이 다이슨 무선청소기부문 책임 엔지니어는 “흡입력에 의지하면 제품 안에 오염물질이 축적되기 때문에 갈수록 성능이 저하하고 박테리아가 증식해 원치 않는 냄새가 샐 수 있다”며 “이 제품은 흡입 없이도 물청소와 이물질 제거가 가능한 데다, 롤러가 2개이기 때문에 한 번에 두 번 민 효과가 있어 기존 물청소기와 비교해 청소 능력이 훨씬 좋다”고 설명했다.

이물질 종류와 오염도에 따라 물 공급 강도는 낮음, 중간, 높음 등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별도의 맥스 모드 구동 시 최대치로 물을 공급해 찌든 때와 말라붙은 얼룩도 제거할 수 있다.
아사프 오오이 다이슨 책임 엔지니어가 신제품 다이슨 워시G1 물청소기 국내 출시 행사에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다이슨코리아 제공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