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상권 살리기가 지역소멸 막아줄 것”…중기부, 소상공인·지역상권 지원 강화

입력 : 2024-05-27 17:24/수정 : 2024-05-27 18:04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을 방문해 제품을 살펴보며 청년 상인과 이야기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지난 23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에서 청년상인과 전통시장상인 등 40여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현장 이야기를 나누기 위한 자리였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하는 다섯 번째 ‘소상공인 우문현답 정책협의회’로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현장에서는 중기부 등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을 충분히 활용했을 때 판로 확보와 매출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의 한 시장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조모씨는 이날 우문현답 현장에서 “전통시장에서 처음 장사를 하다 보면 온라인 판매에 쉽게 도전하지 못하는데, 정부가 지원하는 ‘판판대로’ 사이트 덕에 온라인에서 밀키트 사업도 하게 됐다”며 “그렇게 첫발을 내딛고 나니 전통시장 지원 사업이 많다는 걸 알고 적극 활용하면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통시장이 변화에 적극적으로 적응했을 때 성장의 기회를 만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경기도 수원의 한 전통시장에서 빵집을 운영하던 장모씨는 “조그마한 빵집에서 시작해 지금은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케이크 만드는 체험 키트 등을 판매하며 사업이 커졌다”며 “전통시장에서도 생필품만 사는 게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정부 정책을 활용했을 때 사업 성장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경험이 이어졌다. 오 장관은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람들을 불러 모을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탈바꿈해 지역경제도 활력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는 ‘우문현답 정책협의회’ 등을 통해 청취한 현장 의견을 기반으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범부처 합동 ‘소상공인 종합대책(가칭)’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중기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관련 정책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연계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말 발표한 ‘지역상권 상생 및 활성화 종합계획’에 따라 정책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에는 ‘동네상권발전소’ 사업대상지 13곳을 새롭게 선정했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경기 수원시 매교동, 강원 태백시 삼수동, 부산 기장군, 전남 영암군 등 13개 지역이 동네상권발전소로 뽑혔다.

선정된 예비상권에는 최대 1억5000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돼 네트워크 구축, 지역 자원 발굴, 지속가능한 상권을 위한 동네상권 전략 수립 등을 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패키지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2022년 250억원을 투입하고, 지난해 303억원을 들여 지난해 말까지 총 34곳의 상권 활성화에 지원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로컬 크리에이터가 만들어 내는 지역 특색을 살린 상권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해 지역소멸의 대안이 될 수 있다”며 “민간 혁신역량을 활용해 지역의 창의적인 소상공인을 로컬브랜드로 키우고 국내외 유동인구와 세계인이 찾는 글로컬 상권을 조성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