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사 중인데 또 ‘빈차 털이’… 무법 고교생 3명 검거

인천서 차량털이하고 부천서 똑같은 범행

국민일보 DB

인천에서 ‘차량털이’를 한 뒤 달아난 고등학생 3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경찰 수사가 이뤄지는 와중에도 또다시 범행에 나섰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27일 특수절도 혐의로 고등학생 A군을 구속하고 그의 친구 B군 등 10대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22일 오전 4시쯤 부천 아파트 2곳의 지하 주차장을 돌며 차량 2대에서 지갑 등 100만원어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15일에도 인천 서구 아파트에 주차된 차량에서 현금 등 14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뒤 달아났다.

A군 등은 인천 서부경찰서가 피해 차량 소유주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는데도 1주일 만에 또 범행에 나섰다가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문이 잠기지 않은 차량만 노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금은 수백만원으로 추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모두 고교생인 피의자들은 문을 잠그지 않아 사이드미러가 접혀 있지 않은 차량만 골라 범행했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