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형욱 20분 폭언, 녹취 있다”…전 직원들, 법정 갈까

“해명 방송, 문제 삼은 직원 마녀사냥”

직원 갑질 의혹 해명하는 강형욱.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영상 캡처

유명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전면 부정하자 일부 전 직원들이 재반박에 나섰다. 이들은 무료 변론을 자처한 박훈 변호사와 접촉하는 등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보듬컴퍼니 전 직원 일부는 무료 변론을 자처한 박훈 변호사와 접촉해 형사 고소 등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직원들은 강 대표가 부인한 ‘CCTV 감시’ ‘폭언’ ‘메신저 감시’ 등의 의혹은 모두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먼저 강 대표가 CCTV 설치는 도난 방지 및 외부인 확인을 위해 설치했다고 밝힌 데 대해선 정작 외부인 출입을 확인하는 현관에는 가짜 CCTV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강 대표가 일본 여행 중 CCTV 9개 채널 중 1개 채널이 나오지 않는다고 수리 기사를 보낸 일화를 소개했다.

한 직원은 강 대표의 폭언 의혹에 관해 “‘기어나가라, 너는 숨쉬는 것도 아깝다’고 20분 넘게 소리 지르는 걸 직접 들었다”며 “수년이 흘렀지만, 그때 트라우마를 여전히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일부 폭언 관련 녹취 파일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의 아내인 수잔 엘더 보듬컴퍼니 이사가 사내 메신저를 감시한 사실을 인정하면서 “아들에 대한 조롱에 눈이 뒤집혔다”고 주장한 점도 비판했다. 또 다른 직원은 “강 대표는 미워했어도, 아들은 미워한 적 없다”고 반박하면서 “해명 방송은 해명이 아니라 문제 삼은 직원들에 관한 마녀사냥이었다. 이제라도 사과하길 바란 내 잘못”이라고 말했다.

전 직원들을 변론하겠다고 나선 박 변호사는 이날 오전 11시 페이스북에 “현재까지 저는 피해자분들 중 한 명으로부터 연락을 받았고, 사건 내용을 파악하려 하고 있을 뿐이다. 현재로서는 일부라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피해자분들이 피해 내용이 보도된 내용으로 보면 구체적이어서 강형욱 부부의 해명이 진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며 “피해자분들이 그들이 해명에 개별적으로 대응하기에는 힘들 것이라는 생각에 무료 변론을 자청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