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한국의료 사망선고”…의협, 30일 촛불집회

27일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의협·전국의대교수협의회 공동 기자회견에서 오세옥 부산대 의대 교수협의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30일 의과대학 증원 등 의료개혁을 규탄하기 위한 전국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의협은 30일 오후 9시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을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대한민국 정부, 한국의료 사망선고’ 집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의협은 “대한민국 정부가 한국 의료에 사망선고를 했음을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전국 권역별로 촛불집회를 개최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촛불 집회는 대구·경북은 동성로, 전북은 전북도청(전주)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최안나 의협 총무이사 겸 보험이사는 이날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열린 ‘의협·전의교협 의학교육 파국 저지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의사들의 집회가 아니다”면서 “의료 정상화를 위해 국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집회”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의협은 의대 증원과 관련한 사태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국민에 제공하고 국민과 교감하기 위해 ‘의료사태 무엇이 문제인가요?’ 대국민 질의응답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콜센터(1566-2844)로 의대 증원 등 의료 정책과 현 의료 공백에 대한 질의를 받고 30일 촛불집회에서 이에 대해 공개적으로 답할 예정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