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국소년체육대회서 대구선수단 메달 행진

대구 월배중 김서현 학생 경기 모습. 대구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전남 일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대구선수단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여자 15세 이하부 100m 허들 종목에 출전한 월배중 김서현 학생이 13초67의 기록으로 25년 만에 한국신기록(종전기록 14초10)을 경신하며 대한육상연맹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또 전남 국제사격장에서 열린 공기권총 종목에 출전한 성당중 김민승 학생은 235.5점으로 대회신기록을 작성하며 개인과 단체전 2관왕에 올랐다.

여자 12세 이하부 양궁 종목에 출전한 황금초 채수현 학생은 첫날 경기에서 35m와 30m 2관왕을 차지한 데 이어 2일차 경기에서도 20m 1위, 25m 4위에 올라 개인종합까지 4관왕을 달성했다.

남자 15세 이하부 롤러 종목에 출전한 대구동부중 정영운 학생은 첫날 출전한 E1만m 금메달에 이어 둘째 날 EP1만m와 3000m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3관왕을 달성했다.

단체 종목에서도 선전이 이어지고 있다. 27일 열린 여자 12세 이하부 배구 종목에 출전한 관문초는 광주 치평초를 맞아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15세 이하부 축구 종목에 출전한 율원중은 경기 삼성블루윙즈 U15를 맞아 승부차기 끝에 5대 4로 역전승을 거뒀다.

대구선수단은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지난 26일 기준 금 26개, 은 13개, 동 26개 합계 65개로 순조로운 메달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이번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우리 대구선수단의 눈부신 활약에 힘찬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