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 USA’서 새 슬로건 공개

12년 연속 단독 부스
메인 위치서 전시장서 파트너십 나서

입력 : 2024-05-27 14:47/수정 : 2024-05-27 14:48
2024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다음 달 열리는 세계 최대 바이오제약 전시회 ‘2024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 USA)에 참가한다고 27일 밝혔다.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은 미국 바이오협회 주관으로 미국 내 바이오클러스터가 있는 주요 도시에서 매년 개최되는 행사로, 전 세계 바이오제약 업계 관계자가 모여 파트너십을 논의하는 교류의 장이다.

올해는 샌디에이고에서 ‘타임 포 사이언스 투 샤인’(Time for Science to Shine)을 주제로 6월 3~6일(현지시간) 진행되며 1500여개의 기업과 약 2만명 이상의 인원이 행사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창사 이래 12년 연속 단독 부스로 참가 중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시장 메인 위치에 139㎡ 규모의 부스를 설치하고 다양한 콘텐츠와 이벤트를 통해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진행할 계획이다.

부스 내 벽면에는 회사의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콘텐츠 월’을 설치하고 LED 패널을 통해 위탁개발생산(CDMO) 경쟁력을 부각한다. 내년 준공되는 5공장을 포함한 세계 최대 수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78만4000ℓ), 고객맞춤형 위탁개발(CDO) 플랫폼 서비스, 항체·약물 접합체(ADC) 포트폴리오 확장 등이 강조된다. 나아가 2032년까지 제2바이오캠퍼스를 완공해 총 132만4000ℓ 생산 규모의 초격차 위탁생산(CMO) 경쟁력을 갖춘다는 포부도 담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새로운 CDO 슬로건 ‘신속하게, 유연하게, 고객을 중심으로 (Agile. Flexible. Focused on You.)’를 공개하며 글로벌 고객 수주에 나선다. 이번 슬로건에는 고객사에 대한 CDO 서비스 마인드셋과 글로벌 경쟁력을 알리고 글로벌 CDMO 리딩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이외에도 부스 방문객 대상으로 기존의 브로슈어 인쇄물 대신 QR코드를 통한 디지털 브로슈어, 친환경 기념품, 주트 백(마 소재로 만든 가방)을 제공하는 등 ESG 실천 의지도 알릴 계획이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전시회 기간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스폰서십 활동도 진행한다. 총 140개 이상의 배너를 샌디에이고 공항에서 전시장까지 이어지는 중심 도로인 ‘하버 드라이브’ 및 전시장 인근 가로등에 설치하고, 전시장 메인 로비에는 총 네 군데의 디지털 배너 영상 광고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비전과 서비스 경쟁력에 대한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