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동생 대신 ‘금감원 필기시험’ 치른 형, 쌍둥이 형제 재판행

금감원, 한국은행 시험 겹치자 형에게 부탁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뉴시스

금융감독원 채용 시험에 대리 응시한 쌍둥이 형과 응시를 부탁한 동생이 모두 재판에 넘겨졌다.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형사1부 유정현 부장검사는 업무방해 및 공문서 부정행사 혐의로 쌍둥이 형제 중 형 A씨(35)와 동생 B씨를 불구속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B씨는 2022년 하반기(7~12월) 금융감독원과 한국은행 신입직원 채용에 모두 지원했다. 이때 두 곳의 필기시험 일정이 겹치자 A씨에게 금감원 1차 필기시험을 대리 응시하도록 부탁했다.

부탁을 받은 A씨는 지난 2022년 9월 동생 B씨의 주민등록증으로 금감원 1차 필기시험을 대리 응시했다.

이후 양 기관 필기시험에 모두 합격한 B씨는 A씨의 대리응시 사실을 숨기고, 금감원 2차 필기시험에 응시했다. B씨는 자신이 직접 모두 응시한 한은에 최종합격하자 금감원 면접시험에는 가지 않았다.

이후 지난해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에 이들 형제의 대리 시험 응시 의혹이 제기됐다. 감사에 착수한 한은은 대리 응시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해 5월 쌍둥이 형제를 수사기관에 고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입시·채용 비리 사범 등 사회 공정성을 저해하는 범죄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