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 세계 어린이 3억200만명 온라인 성학대 경험”

전 세계 아동의 12.6%, 미국 가장 위험
에든버러 대학교 연구진 연구 결과


매년 전 세계 아동의 12.6% 정도는 온라인 성폭력에 노출돼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가디언은 에든버러 대학교 ‘차일드라이트 세계 어린이 안전연구소’ 연구 결과 지난해 전 세계 약 3억200만명의 어린이가 성적인 이미지와 비디오 공유, 합의되지 않은 대화 등의 온라인 성적 학대 피해를 입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이와 비슷한 비율인 12.5%의 어린이는 성인이나 청소년들로부터 ‘섹스팅(성적인 내용을 보내는 것)’과 성적인 질문과 행위 요청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딥 페이크’ 기술 등을 활용해 피해자들에게 돈을 갈취하는 성 착취 범죄 형태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특히 미국에서 이 같은 범죄의 위험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미국에선 남성 9명 중 1명(약 1400만명)이 어린이를 상대로 한 온라인 범죄를 저질렀다고 답했다. 영국에선 약 180만명(7%) 정도가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경험이 있다고 인정했다. 연구진은 또 다수의 남성들이 만약 비밀이 지켜진다면 물리적인 성 범죄도 저지를 수 있다고 인정했다고 전했다.

폴 스탠필드 차일드라이트 연구소장은 “이는 매우 위협적인 규모”라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런던까지 줄을 서게 할 수 있는 숫자이며 웬블리 스타디움을 20번 넘게 채울 수 있는 정도”라고 우려했다.

또 “어린이 학대가 너무 광범위해서 관련 감시 기구에 매초 보고될 정도”라며 “모든 국가에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전 세계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