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컴공과도 취업난”… 전공자 늘지만 일자리는 제자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대학에서 컴퓨터과학 전공이 어느 때보다 인기가 높지만, 정작 전공자들은 예전과 달리 취업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미 대학가에서 이 같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난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몇 년 전만 해도 공격적으로 회사 규모를 키우던 빅테크 기업들이 현재는 신입사원 채용 및 일자리를 줄이는 데 반해 전공자들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구인·구직 웹사이트 ‘인디드(Indeed)’에서 컴퓨터과학을 대표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직무 채용 공고는 코로나19 이전 수준보다 30% 감소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8개월간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포함하는 고용주 그룹인 소프트웨어 퍼블리셔의 일자리 증가율은 제자리걸음 했다.

반면 해당 전공 신입생들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미 교육부에 따르면 컴퓨터와 정보 과학을 전공하는 학생 수는 2023년 6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5년 만에 40% 증가한 수치다. 이 전공의 학사학위 취득자는 2021년 10만명을 넘어서며 10년 전보다 140% 증가했다.

이에 졸업생들의 취업 문은 더욱 좁아지고 있다. 이번 5월 미국 가톨릭대학교를 졸업한 벤 리셋 씨는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다고 하면 사람들은 ‘넌 돈을 많이 벌 거야. 원하는 건 뭐든 할 수 있을 거야’라고 말한다”며 “그러나 일자리를 구하려고 하면 취업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상위권 학교의 컴퓨터과학 전공자들은 여전히 최고 수준의 급여를 받으며 일할 수 있지만, 전공자 모두가 페이스북이나 구글로 가는 것은 아니라고 WSJ은 전했다.

IT 국제공인자격증인 콤프티아(CompTIA)의 팀 허버트 최고 연구 책임자는 “구직자들은 기대치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빅테크가 AI 관련 일자리를 채용하지만, 그 일자리는 신입 졸업생이 가진 것보다 더 많은 경험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