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국인 평균 토익점수 667점… 일본보다 106점 높아

44개국 가운데 16위
아시아권 가운데선 5위

2020년 2월 9일 오후 서울의 한 토익 고사장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걸어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한국의 토익 평균 성적은 667점(990점 만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44개국 가운데 16위를 차지했다.

27일 YBM 산하 한국토익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토익 시행 국가 중 한국의 평균 성적은 전년 대비 2점 상승한 677점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성적 분석 대상 44개국 가운데서는 16위를 기록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레바논(834점), 인도(776점), 요르단(702점), 필리핀(690점)에 이어 5위였다.

다른 주요 아시아권 국가와 비교하면 일본(561점)에 비해 106점 높았다. 중국(571점), 대만(566점)도 큰 차이로 따돌렸다.

전 세계 토익 성적 1위는 레바논이 차지했다. 독일(819점), 벨기에(784점), 코스타리카(777점) 등이 뒤를 이었다.

전 세계 토익 응시자들의 연령대는 21~25세가 43.8%로 가장 많았다. 20세 이하가 21.3%, 26~30세가 14.6%였다. 10~20대가 전체의 79.7%를 차지했다.

응시 목적은 ‘졸업’이 28.2%로 가장 높았다. 학습(28.1%) 취업(24.1%) 승진(10.0%) 등 응답도 나왔다.

응시 목적별 평균 성적은 ‘취업’이 637점으로 가장 높았다. 학습(612점) 졸업(588점) 언어 연수 성과 측정(585점)이 뒤를 이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