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소속사 “전원 퇴사, 대표 교체…사업 지속 여부 검토”

입력 : 2024-05-27 13:54/수정 : 2024-05-27 14:27
지난 24일 구속된 김호중(가운데)과 소속사 이광득 대표(왼쪽) 및 전모 본부장. 연합뉴스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낸 후 달아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가 임직원 전원 퇴사와 대표이사 교체를 결정했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7일 오후 낸 입장문에서 “이번 김호중 사태로 많은 분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거듭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번 사태와 관련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당사는 향후 매니지먼트 사업의 지속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속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하여 협의 시 어떠한 조건도 없이 전속 계약을 종료할 생각”이라고 했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번 교통사고 이후 이광득 대표와 전모 본부장 등이 김호중과 함께 구속됐다. 회사는 “이번 사태를 통해 피해를 본 모든 협력사에도 추가적인 피해가 없도록 사후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생각엔터테인먼트에는 김호중 외에도 김광규, 손호준, 정호영, 이동국 등이 소속돼 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