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北 위성 발사 단호히 대응해야” 기시다 “안보리 결의 위반”

리창 국무원 총리 북한 위성 별도 언급 없어

입력 : 2024-05-27 12:00/수정 : 2024-05-27 13:24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 예고에 대해 “국제사회 경고에도 불구하고 발사를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는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모든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고 지역 및 세계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모두발언에서 “북한은 또다시 인공위성 발사를 예고했다”며 “발사를 감행한다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북한에 대해 강력히 그 중지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오늘은 북한 정세를 비롯한 국제 정세와 국제 경제질서 강화 등에 관해서도 3국 간 의사소통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반면 리창 총리는 같은 자리에서 북한 위성 발사에 대해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리 총리는 “3국은 솔직한 대화로 의심과 오해를 풀고 집단화와 진영화를 반대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3국 협력의 취지와 초심은 발전 촉진, 통화 협력 강화, 지역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의 수호”라며 “새로운 출발점에서 우리는 초심을 고수하고 더 실질적인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