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통산 43승 ‘레전드’ 최상호, 내달 KPGA선수권대회 출전

2015년 이후 9년만의 화려한 외출
“69세 베테랑 관록과 저력 보일 터”

1989년 제32회 KPGA선수권대회 우승자 최상호(오른쪽). 그가 내달 6일 경남 양산시 에이원CC서 개막하는 KPGA선수권 대회에 만 69세의 나이로 출전한다. KPGA제공

한국 남자 골프의 ‘살아있는 전설’ 최상호(69)가 다음달 열리는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최고 권위의 대회 KPGA 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KPGA는 최상호가 KPGA 선수권대회 출전 신청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최상호는 KPGA투어서 통산 43승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투어 최다승 기록이다.

그 중에는 우승자에게 평생 출전권을 부여하는 KPGA 선수권대회 6승(1982년, 1985년, 1986년, 1989년, 1992년, 1994년)도 포함됐다. 최상호는 역대 챔피언 자격으로 이 대회에 출전한다.

최상호가 KPGA 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지난 2015년 이후 9년 만이다. 시니어투어에서 활동중인 최상호의 KPGA투어 마지막 출전은 작년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이다.

최상호는 KPGA를 통해 “열심히 훈련 중이다. 출전하기로 한 만큼 대회 기간 내 최상의 경기력을 펼쳐야 한다”면서 “거리나 체력에서는 젊은 선수들에 비해 부족하긴 하겠지만 베테랑의 관록과 저력을 아낌없이 보이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최상호는 1978년 여주오픈에서 투어 첫 승을 거둔 것을 시작으로 2005년 매경오픈까지 27년간 통산 43승을 올렸다. 상금왕과 대상은 9차례, 최저타수상은 11차례나 차지했다.

2005년 50세4월25일에 매경오픈에서 우승해 19년 동안 유지한 KPGA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은 54세의 후배 최경주(54·SK텔레콤)가 지난 12일 끝난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깨졌다.

최상호는 2006년부터 시니어 무대에 진출해 시니어 부문 15승과 그랜드 시니어 부문 11승을 합쳐 26승을 거두고 있다. 한편 역대 KPGA투어 최고령 출전 선수는 2023년 KPGA 선수권대회에 74세 8개월 17일의 나이로 출전한 최윤수다.

국내 최정상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KPGA 선수권대회는 올해도 6월 6일부터 나흘간 경남 양산시 에이원CC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서 활동하고 있는 배상문(37)도 출전한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