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내 39곳 ‘폐기물공공처리시설 지도·점검’ 실시

11개 시·군 매립시설·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등 39곳 점검
매립용량 40만㎥이상 매립시설 국가 집중안전점검 병행 추진

경남도 환경정책과 직원들이 양산시 매립시설에서 ‘폐기물공공처리시설 지도점검’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안정적인 생활폐기물처리와 주변 환경오염 예방을 위해 상반기 폐기물공공처리시설 지도점검을 한다고 27일 밝혔다.

다음 달 28일까지 한 달간 시행하는 이번 점검은 시·군에서 운영하는 매립시설 9곳과 생활자원회수센터(재활용 선별장) 5곳 등 39곳을 대상으로 한다.

주요 점검은 폐기물 적정 처리 등 폐기물처리시설의 운영 실태와 정기검사, 자기측정 등 관리기준 준수 여부와 폐기물처리시설의 전반적인 관리사항을 점검하고, 매립시설 침출수를 채취·분석해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 등 관련 법령·지침의 이행 여부를 확인한다.

점검 결과 단순하거나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지도하고, 비정상 가동·기준 초과 등 법령 위반 행위는 과태료 부과, 시설 개선명령 등 행정 조치와 함께 개선 완료 시까지 집중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또 환경분야 국가 집중안전점검 계획과 연계해 40만㎥이상인 공공매립시설 12곳의 기능 연속성 확보를 위해 민간 전문가와 합동으로 안전 점검을 병행해 위험 요소를 사전에 확인하고 개선할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 기반 확보와 자원화를 위해 올해 소각시설, 매립시설 등 24곳에 84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시설개선 등 폐기물공공처리시설 확충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김태희 경남도 환경정책과장은 “이번 점검으로 폐기물처리시설의 적정 관리를 통한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도모할 것이다”며 “공공매립시설에 대한 안전 위험 요소를 집중 점검해 도민의 생명권과 재산권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