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경대 이민호, 일본 오버워치 프로게임팀 ‘레바티’ 입단



대경대는 ‘DKG e스포츠게임단’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민호(사진) 선수가 일본 오버워치(Overwatch)게임 프로팀 ‘레바티’에 스카웃돼 프로게이머로 입단했다고 27일 밝혔다.

‘레바티’ 일본 e-스포츠 팀은 과거 에이펙스 레전드, 포트나이트 게임단을 운영해 왔고 오버워치로 프로게임 구단을 결성하면서 이 선수 입단을 결정했다. ‘레바티’는 일본 e-스포츠분야에서 상위권에 링크돼 있는 구단이다.

오버워치는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하고 배급하고 있는 1인칭 슈팅게임(FPS)으로 6명의 플레이어로 구성된 두 팀이 전투를 벌이면서 진행되는 게임이다.

일본 프로게임에서 활동하게 된 이 선수는 국내 프로게임 구단인 ‘SKT1’에서 연습생으로 활동하며 오버워치에서 전투전술의 수비를 담당하는 탱커(포지션)로 랭킹 1위를 차지하는 등 게임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DKG e스포츠 게임단 감독 김영형 대경대 교수는 “이 선수는 오버워치 탱커에서 랭킹 1위를 하면서 두각을 나타냈던 만큼 오버워치 국가대표로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며 “일본 프로 선수로 데뷔한 만큼 국내외 게임무대에서 대표적인 프로게이머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경대 e-스포츠 게임단 선수들은 현재 리그오브레전드(LoL)와 발로란트(Valorant) 분야의 프로게이머를 집중 양성하고 있으며 카트라이더, 배틀그라운드 등 다양한 게임종목을 겸한 8명의 선수들이 활동하고 있다.

대경대 e스포츠 아레나와 실전연습실은 프로게임에 최적화 돼 있으며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할 정도로 프로게임 경기장 시설을 갖추고 있다.

유세연 대경대 e스포츠단 구단장은 “선수들이 국내 아마추어 게임무대에서 상당한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훈련환경도 최적화 돼 있어 대경대 e스포츠단 선수들이 앞으로 국내외 프로게임무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산=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