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경찰청 후면 무인 교통단속장비 정상 운영 시작

대구경찰청. 국민DB

대구경찰청은 신규 도입한 후면 무인 교통단속용 장비의 시범운영을 종료하고 28일부터 정상 단속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후면 무인 교통단속용 장비는 위반차량의 후면에 부착된 번호판을 촬영한다. 일반 차량을 포함해 번호판이 뒷면에만 부착된 이륜차의 위법행위도 단속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또 추적용 카메라의 영상분석 기술을 이용해 이륜차 탑승자의 안전모 미착용도 단속한다.

정상 단속을 시행하는 장비는 수성구 범어네거리 남측(동대구로 범어네거리 방면)과 수성구청 앞(달구벌대로 만촌네거리 방면)에 설치된 4대다. 다른 장소에서 시범운영 중인 47대의 장비도 7월 17일부터 정상단속을 시행할 예정이다.

대구경찰청은 대구자치경찰위원회, 대구시와 협업해 연중 71곳까지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최근 배달서비스 증가 등 이륜차의 운행이 증가하는 시점에 이륜차의 위반행위까지 단속함으로써 교통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