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부남 차두리, 두 여자와 교제”…내연 문제로 고소전

입력 : 2024-05-27 08:30/수정 : 2024-05-27 10:24
축구 국가대표 출신 차두리.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 선수와 코치를 지낸 차두리(45)가 법적으로 혼인 상태인 와중에 다른 여성들과의 내연 문제로 고소전에 휘말린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차두리는 최근 서울 송파경찰서에 여성 A씨를 명예훼손과 스토킹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차두리와 교제 중인 연인”이라고 밝힌 여성 B씨도 A씨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용인서부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차두리는 고소장에서 A씨에 대해 “몇 차례 만남을 가진 사이”라면서 “A씨가 사생활 폭로 등으로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B씨도 고소장에 “A씨는 차두리와 몇 차례 만남을 가졌던 사람”이라고 인정하며 “A씨가 SNS에 사진과 게시물을 올리는 방식으로 자신을 스토킹하고 명예훼손했다”고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21년 8월 차두리가 SNS를 통해 먼저 연락해 와 처음 만나 그해 9월 연인 사이로 발전했는데 차두리가 자신과 B씨를 동시에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숨겼다는 입장이다. 2023년 5월 B씨의 존재를 알게 된 A씨가 이별을 통보했지만 그해 10월 차두리가 다시 연락해 왔고, 11월 차두리와 B씨가 수년간 교제해 온 사실을 알게 돼 큰 갈등을 빚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양측의 갈등은 올해 3월까지 이어졌는데 이 기간은 차두리가 카타르 아시안컵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로 활동한 기간과 겹친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대표팀은 졸전 끝에 4강에서 탈락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차두리는 2009년 한 살 연상의 회사원과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2013년 4월 이혼 소식이 전해졌으나 차두리가 제기한 이혼 조정이 불성립됐다. 이혼 소송에서도 차두리가 패소해 법적으로는 여전히 혼인 상태다.

차두리 측 법률대리인은 “차두리는 법률상 이혼은 하지 않았지만 상호 각자의 생활을 존중하기로 한 상황이다. (차두리의) 사생활은 누구로부터도 부도덕함을 지적받을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면서 “또 복수의 여성과 동시에 교제한 사실이 없다”고 매체에 밝혔다. 내연 문제가 축구 국가대표팀 업무에 지장을 준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