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칠곡 여중생들 “약속지킨 이희완 보훈부차관님 감사해요”

“호국과 보훈의 가치 잊지 말고 일상에서 실천하자”며 새끼손가락 걸고 약속

이희완 보훈부차관이 칠곡 순심여중을 방문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이희완 국가보훈부차관이 여중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한 중학교를 깜짝 방문한 사연이 알려지면서 잔잔한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이 차관은 최근 호국과 보훈 관련 인프라 지원과 상호 협업 강화를 위해 경북 칠곡군청을 비롯해 다부동전적기념관과 대구 보훈병원을 찾았다.

그는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3년 전 학생들과 했던 약속을 위해 잠시 틈을 내 칠곡군 왜관읍에 있는 순심여중을 찾았다.

이 차관은 2021년 칠곡군이 개최한 ‘제2연평해전 추모행사’에 참석하면서 순심여중 학생들과 처음으로 인연을 맺었다.

당시 초등학생이던 순심여중 학생들은 이 차관을 위해 종이학 편지를 접고 추모시를 쓰는 것은 물론 가야금까지 연주하며 감사와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이 차관이 다친 다리를 보여 주며 제2연평해전의 아픔을 소개하자 학생들은 연실 눈물을 흘리며 손을 잡고 따뜻하게 위로했다.

학생들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일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약속하자, 이 차관은 “정말 고맙다. 다음에 다시 만나 꼭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날 이후 학생들은 호국 영웅 추모와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에게 마스크를 보내는 등 보훈 관련 사업에 적극 동참하며 약속을 지켜나갔다.

특히 유아진(순심여중·2) 학생은 낙동강 방어선 전투에서 실종된 미 육군 엘리엇 중위 유해를 찾아달라는 손 편지를 작성해 주한미국대사관 공식 SNS에 소개되며 미국인에게 감동을 줬다.

또 대통령 후보로 칠곡군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귓속말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엘리엇 중위 유해를 꼭 찾아서 미국 가족들에게 돌려보내 주세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 차관은 칠곡군 방문이 잡히자 학생들과의 약속을 떠올리며 이른 아침부터 일정을 서둘렀다.

순심여중 학생들은 약속을 지킨 이 차관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큰 박수로 맞이하자 이 차관은 “약속을 지키기 위해 찾아왔습니다”라며 화답했다.

이 차관은 학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호국과 보훈을 주제로 소통에 나섰다.

이어 학생들과 “앞으로도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잊지 말고 일상에서 실천하자”라며 새끼손가락을 걸고 도장까지 찍으며 굳은 약속을 하고 짧은 만남을 마무리했다.

이 차관은 “바쁜 일정이지만 약속을 지키며 학생들을 격려하고 싶었다”며 “미래 세대가 보훈의 가치를 깨닫고 실천할 수 있도록 일상의 보훈 문화 확립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호국 도시에 살고 있는 청소년들의 선행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전쟁의 잔혹함과 평화의 소중함을 알릴 수 있도록 인프라와 소프트웨어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